블로그 연재에 많은 분들이 응원을 보내주셨다. 한 선배는 전화로 조언을 해주셨고, 집 보러 다니는 후배는 괜찮은 집을 봤다며 중개업소 연락처를 건네줬다. 너무 고맙다. 며칠 전에는 싱가포르에서 연락이 왔다. 그곳에서 태권도 사범을 하고 있는 친구가 카톡을 남긴 것이다.

"한국은 집구하기가 정말 어려운가보네. 싱가포르에서는 집값의 20%만 있으면 집 살 수 있거든. 이마저도 당장 내야하는 돈은 전체 집값의 2% 정도야."

내 눈을 의심했다. 1억 원짜리 집을 구한다고 하면, 200만 원만 있으면 되는 거네. 당장 스마트폰에서 친구의 전화번호를 불러냈다. 통화버튼을 누르기 직전, , 싱가포르의 집부터 살펴보자. 갑작스럽게 기자 정신이 발동됐다.

싱가포르는 세계 어느 나라보다 '전 국민의 내 집 마련'에 다가간 나라다. 국민의 92.3%가 내 집에서 산다. 다른 나라들도 똑같은 목표를 내걸지만, 결국 황새 따라가다 가랑이 찢어지는 뱁새 꼴로 끝난다. 우리나라 국민 중 내 집에 사는 사람은 53.8%. 이마저도 매년 낮아지고 있다. 2000년대 중반 집값 폭등기에 빚을 내 집을 산 사람들은 지금 '하우스 푸어'가 됐다. 그리고 가계부채 1000조 원 시대가 열렸다.

미국은 어떤가. 조지 부시 대통령은 집권 2기가 시작된 2005, 내 집 마련을 강조하는 '소유주 사회(Ownership society)'를 슬로건으로 내걸었다. 그 결과는? 서브프라임모지기 사태에 이은 글로벌 금융위기다. 어려운 얘기는 여기서 그만. 후배 홍모씨는 이쯤에서 스크롤을 주~욱 내릴지도 모른다.

이제 통화버튼을 누를 차례다. 재작년 싱가포르에 놀러 간 적이 있다. 친구는 아파트의 룸 하나를 빌려 살았다. 남자 3명이 눕기엔 다소 갑갑할 정도였다. 싱가포르에 살고 있다는 이유로 최근 연락을 못했던 친구였다. 곧 목소리가 들렸다. 안부부터 물었다. "잘 지내고 있지? 너 아직도 거기 살고 있는 거야?" 친구는 콘도로 이사 갔다고 했다.

- 콘도로 이사 갔다니, 무슨 말이야?

". 한국으로 치면 고급아파트라고 보면 돼. 아파트에 수영장이랑 헬스장 같은 게 있거든. 주로 서양 사람들이 살아. 월 임대료가 200만 원이야. 나 여자 친구랑 같이 산다. 곧 결혼해야지. 나랑 여자 친구랑 합쳐서 한 달에 700만 원 벌거든. 마음먹고 여기로 이사 왔어."

- 너도 곧 결혼하는구나. 근데 넌 여유로워 보이는데, 난 왜 이러냐. (웃음) 그나저나 집값의 20%, 아니 2%만 있으면 아파트에 들어갈 수 있다니, 무슨 말이야?

"상가포르 국민 대부분이 HDB(주택개발청) 아파트에 살거든. 너 놀러왔을 때 살았던 데가 거기야. 결혼을 했거나 35살 넘으면, 주택 청약 할 수 있어. 집 살 돈의 20%만 있으면 돼. 1억 원짜리 아파트면 납입금으로 2000만 원만 있으면 된다는 소리지."

재작년 싱가포르 여행갔을 때 찍은 HDB 아파트.

HDB 아파트는 우리나라로 치면 주공아파트(LH아파트). 싱가포르 인구(380만 명)83%320만 명이 HDB 아파트에 산다. 우리나라도 민간아파트보다 싼 주공아파트가 많아 쉽게 들어갈 수 있다면, 집값 부담은 많이 떨어질 게다. 다시 친구의 목소리가 귓속에 들어왔다. "20%도 당장 필요한 돈이 아니야. 대부분 CPF로 낼 수 있어."

CPF는 우리나라의 국민연금과 비슷하다. 매달 월급의 20%를 의무적으로 내야 한다. 여기에 고용주가 월급의 16%를 적립한다. 결국 내 월급의 36%에 해당하는 금액이 매월 적립된다. 이 돈으로 납입금(전체 집값의 20%)18%까지 낼 수 있다. 결국 집값의 2%에 해당하는 현금만 있으면 집을 구할 수 있는 셈이다.

- 당장 2%만 낸다고 해도, 80%가 빚인 거잖아.

"그렇긴 하지. 그런데, 엄청 싸. 은행에서 돈을 빌리면, 연 이자가 1.3%." 

- 이자가 싸도, 집값이 비쌀 텐데 그 돈 언제 다 갚아?

"HDB 아파트는 서울과 비슷하거나 조금 싼 것 같아. 3(전용면적 65, 24)짜리 HDB아파트 싼 데는 1~2억 원 하는 것 같아. 물론, 비싼 데는 비싸지. 싱가포르도 최근 집값이 많이 올랐거든. 중산층이 사는 지역에 있는 룸 5(전용면적 110, 42)짜리는 5~6억 원은 하더라."

2012년 싱가포르의 1인당 국민소득은 5만 달러로, 우리나라(24000달러)의 두 배가 넘는다. 친구는 싱가포르에서 한국에서 받는 돈의 2배를 벌고 있다. 싱가포르에서 여유 있게 살고 있는 친구는 서울에 있었다면 고단하게 살았을 터다. 왜 이렇게 서울 살이는 고달플까. 신혼집을 구하면서 마음도 많이 다쳤다. 그렇다고 싱가포르에 갈 수 없는 노릇. 언젠가 여자 친구가 내게 한 말이 생각났다.

"서울에서 아등바등 살지 말고 지방으로 가는 거 어때요? 지방 신문사도 있잖아요. 포항도 좋고."


  1. 김민주 2014.04.07 13:26

    HDB 영주권 없음 못사고 5년이상 된 허름한 아파트 줍니다. 요즘 싱가폴 영주권 잘 안나와요. 싱가폴 물가 장난 아닌데 세계 물가 1위입니다. 월200짜리면 외곽에 오래된 투룸정도에요. 서울보다 집값 비싸고 아무나 대출 안해줍니다.거주1년이상 세금 잘내야지 은행에서 해주겠죠? 이자 1.3%정도인건 맞습니다.2013년도 3월이후로 싱가폴 법이 바껴.외국인이 집을 사면 18%의 세금을 올려서 집값의 38%를 소지 하고 계셔야해요. 영주권자라 해도 연금 형태에서 매달 500불정도 한계 금액이 있는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싱가폴 콘도가격은 크기에 따라 다르지만 24평 기준 15-20억을 하고있습니다. 얼마의 자산을 보유해야하는지 따져보세요.

  2. Dan 2015.02.26 10:59

    싱가폴 국민소득이 두배가 넘는다는 건... 개소리지요 무식하면 글을 쓰지 마세요. 근로소득만으로 gdp 내서 평균내면 우리나라가 더 높습니다. 싱가폴은 허울만 좋지요.. ㅋㅋ 일반 singaporean 들한테 국민소득 5만불 드립치면 욕먹으니.. 좀 알아나 보고 글을 쓰시지요..

    • BlogIcon 선기자 2015.02.26 11:47 신고

      IMF와 월드뱅크 자료 등을 살펴본 겁니다. 지금 다시 찾아보니, 2013년 IMF와 월드뱅크 자료에 모두 5만5182 달러라고 나오는 군요^^ 영문판 위키피디아에 잘 나와 있네요.(http://en.wikipedia.org/wiki/List_of_countries_by_GDP_%28nominal%29_per_capita)


      - 실제로 제 친구는 한국에서보다 2배 높은 월급을 받고 있답니다^^ 참고로 누구나 GDP의 한계를 잘 알고 있어요. 하지만 국가간의 비교할 때, 여러가지 사정상 이 자료를 쓸 수밖엔 없습니다.

      - 근로소득만으로 GDP 내서 평균내서 우리나라가 높다고 하셨는데, 공신력 있는 자료좀 보내주세요~

  3. BlogIcon sha 2015.03.12 11:25

    싱가폴HDB 1~2억으론 가당치 않습니다
    영주권도 나와야하는데
    영주권나오는 비자는 월 천만원상버는 사람들이죠
    외국인은 콘도구입해야하는데 그러려면 낡은게 10억정도 보통은 15억입니다
    월세도 3500달러정도입니다
    그래야 좀 살만하고 4000달러있어야 그나마 괜찮은곳 구해요
    스튜디오룸 그러니까 우리나라로 치면 원룸이 3000달러정도에요
    그래서 신혼부부들도 룸렌트로 들어갑니다
    아파트 방을 빌리는거죠 그것도 1500~2000달로 사이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