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와 처조카 유라·예린이를 사진에 담았다.

우리 부부는 기념사진에 무덤덤하다. 결혼할 때 다들 찍는 스튜디오 웨딩 촬영도 하지 않았다. 잔뜩 차려 입고 스튜디오에서 사진 찍을 생각에 손발이 오글거렸다. 아내도 나도 를 외쳤다. 대신 아는 사진 기자 선배에게 우리의 한강 데이트를 카메라에 담아 달라고 부탁했고, 그때 찍은 사진이 우리 집 거실 한쪽을 차지하고 있다. 다만, 우편물 더미에 가려 제 모습이 보이진 않을 뿐이다.

지난해 12월 아이가 태어났다. 남들은 아이의 손·발 도장을 만든다고 하는데, 우리 부부는 별로 관심이 없었다. 아이의 탯줄은 조리원에서 주니깐 받았다. 서랍 어딘가에 있을 텐데, 정확히 어디 있는지는 모르겠다. 아이의 출생증명서, 출생신고를 한 직후 받은 주민등록등본은 조심스레 봉투에 넣어 서랍에 뒀다. 제 자리에 있겠지?

그런 나에게도 욕심을 부리고 싶은 게 생겼다. 바로 아이 사진이다. 처음엔 스마트폰 카메라로 찍었다. 꽤 괜찮게 나왔다. 하지만 더 좋은 화질의 사진을 찍고 싶었다. 인쇄해서 액자에 넣으려면 좋은 카메라가 필요한 게 아닌가(물론 지금까지 내가 찍은 아이 사진을 인쇄한 적은 없다.)

아내가 조리원에 있을 때 나도 함께 지냈다. 그곳에서 아이 50일 사진을 공짜로 찍어준다는 얘기를 들었다. 더 알아보니, 사진 촬영 업체의 사업 노하우였다. 100일이나 돌 사진을 찍기 위해 50일 사진을 공짜로 찍어준다는 것이다. 아내는 50일 사진을 찍지 말자고 했다. 나는 망설였다. ‘화질 좋은 아이 사진 몇 장을 남겼으면 좋겠는데...’

결국 아내는 내 뜻을 받아들였고, 50일 사진을 찍었다. 참 잘 나왔는데, 뭔가 맘에 들지 않았다. 스튜디오에서 촬영하는 건 역시 손발을 오글거리게 한다. 무엇보다 대량생산 느낌이 났다. 사진 속 아이만 우리 아이지, 나머지에서는 왠지 모를 이질감이 느껴졌다. 스튜디오가 아니라, 평소 일상 속 아이 사진을 찍자고 다짐했다. DSLR 카메라는 아니지만 요새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미러리스 카메라를 들였다.

어느 날 엄마가 아내에게 아이 100일 사진을 언제 찍을 거냐고 물었다. 아내는 찍지 않을 거예요라고 답했다. 그리고 돌아온 엄마의 말. “그래도 예쁘게 몇 장 찍어야지.” 아직 시어머니와 며느리의 관계에서 우위에 있는 쪽은 시어머니다. 아내는 고개를 끄덕일 수밖에. 예전 같았으면 내가 엄마한테 안 찍을 거예요라고 했을 텐데, 끔찍한 손주 사랑을 인생의 낙으로 느끼는 엄마에게 굳이 상처를 주고 싶지 않았다.

스튜디오 100일 사진은 싫었다. 가격도 만만치 않았다. 스튜디오가 아닌 집에서 사진을 찍어주는 곳도 있다. 사진을 보니 참 감탄스러웠다. 그런데, 다들 집들이 어찌나 으리으리한지. 가격도 만만치 않은 것 같다.

이런 고민이 깊어갈 때, 처형네에서 며칠 지냈다. 처조카들이 이모를 애타게 찾았기 때문이다. 집으로 돌아가기 직전, 아내는 "여기서 사진을 찍어보자"고 했다. 아마 시어머니 말이 걸렸을 것이다. 업체에서 100일 사진을 찍는 게 탐탁지 않으니, 아이와 처조카들 사진을 찍자고 했다. 난 카메라를 꺼냈다.

정면은 아니었지만 창밖에서 실내로 햇빛이 들어왔다. 역광인 셈이다. 몇 컷 찍었다. 베란다가 배경이라 사진이 예쁘지 않았다. '그래서 스튜디오에서 찍는구나. 망했다.' 많은 사진을 찍고 확인해보니, 어랏! 의도한 건 아니지만 뭔가 그럴듯한 사진이 나왔다. 배경은 환한 빛으로 처리됐고, 그 속에서 아이들이 빛났다.

그렇게 수십여 장의 사진을 찍었다. 대단히 잘 나온 사진은 아니지만, 내 손으로 아이의 100일 사진을 찍었다는 생각에 가슴이 뭉클했다. ‘앞으로 아이 사진을 많이 찍어야지!’ 사진에 대한 자신감이 생겼고, 사진을 취미로 둔 모든 남편들이 그렇듯 아내에게 좋은 렌즈를 사달라고 조르고 있다.

사진 촬영을 준비할 때, 찰칵!

아마 저처럼 아이 사진을 찍을 카메라를 고민하는 분들이 많을 것 같네요. 우선 제 카메라는 소니 a6000입니다. 렌즈는 일명 카페렌즈’(SEL35F18)라 불리는, 아주 밝은 단렌즈입니다.

몇 년 전, 100만 원을 넘게 주고 산 DSLR 카메라와 렌즈를 잃어버린 후, 카메라에 대한 신경을 껐습니다. 그때 화질에 만족했지만, 너무 무거웠던 기억이 생생했죠. 그 뒤로는 카메라는 무조건 가벼워야 한다고 생각했지요. 그 뒤 디카도 들였고, 아이폰6와 같은 스마트폰 카메라로 아이 사진을 찍었습니다. 실내에서는 어둡거나 흔들립니다. 배경흐림도 잘 안되죠. 그래서 미러리스 카메라가 뜨는 모양입니다. DSLR은 무겁고, 스마트폰 카메라에는 만족하지 못하니까요.

캐논이나 니콘에서도 더욱 가벼운 DSLR을 만들고 있지만, 그래도 더 가벼운 미러리스를 골랐습니다. DSLR에 대한 향수가 있었지만, 성능이 비슷하다고 하니 고민이 길지 않았죠. 렌즈에 신경을 썼습니다. 밝은(조리개값이 낮은) 렌즈를 골랐습니다. 그래야 어두운 집안에서도 흔들리지 않게 사진을 찍을 수 있으니까요. 배경흐름 효과도 기대했죠. 여러 미러리스 중에서 가격과 센서 크기 등을 고민해 지금의 카메라를 골랐습니다. 저는 이 카메라와 최고의 휴대성을 자랑하는 스마트폰 카메라를 적절하게 사용하면서 아이 사진을 찍고 있답니다.

  1. BlogIcon 파라다이스블로그 2015.04.14 11:01 신고

    안녕하세요 파라다이스입니다:) 아가의 멋진 날을 직접 만들어주셨군요.
    요즘엔 셀프촬영의 매력에 빠지신 분들이 많으신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아이의 모습들을 차곡차곡 담아가시길 바랄게요:)
    저희 블로그에서 현재 이벤트 진행중이니 한번 찾아주세요~ 좋은하루되세요!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4.14 12:01

    이쁜 사진이네요 :) 행복하세요~

  3. 2015.04.18 06:33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